미리 상상하며 슬퍼하지 말 것.
잘하고 있어.

'우리는 매일매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가오지 않을 일에  (1) 2018.01.29
준우 생일  (1) 2018.01.28
마음  (0) 2018.01.24
자기만의 방  (2) 2018.01.07
변화  (2) 2018.01.07
줬다 뺐기  (2) 2018.01.07
Posted by 두번째낱말



성대한 생일잔치를 원하여 사탕 목걸이 제작과 생일 모자 주문과 케이크 글씨 쓰기를 하였다. :P

해피버스데이 남편

'우리는 매일매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가오지 않을 일에  (1) 2018.01.29
준우 생일  (1) 2018.01.28
마음  (0) 2018.01.24
자기만의 방  (2) 2018.01.07
변화  (2) 2018.01.07
줬다 뺐기  (2) 2018.01.07
Posted by 두번째낱말

마음

우리는 매일매일 2018.01.24 22:50

나만 마음 쓴 게 아닌가 생각이 들면 어쩐지 손해 보는 마음이 들며, 지난 날들을 되새기게 된다. '조금 덜 쓸 걸' 하면서. 하지만 그때의 난 마땅히 그랬던 것이고 돌아간대도 아마 그럴 것이다. 다만 앞으로 다시 또 그럴지는 모르지.

이런 억울한 마음이 들 땐 나만의 최선이었을 수도 있었겠다, 생각한다. 스스로 최선이라는 말을 쓰는 것 자체도 나만의 말인 것이지. 내가 좋은 사람이 되는 것도, 상대가 좋은 사람이 되는 것도 서로 적절히 합이 잘 맞아야 되는 거라고 생각했다. 언젠가는 모두와 다 적절히 잘 지낼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, 시간 지날 수록 그러기는 좀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. 서로 편하게 노력하는 관계가 그립다.

'우리는 매일매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가오지 않을 일에  (1) 2018.01.29
준우 생일  (1) 2018.01.28
마음  (0) 2018.01.24
자기만의 방  (2) 2018.01.07
변화  (2) 2018.01.07
줬다 뺐기  (2) 2018.01.07
Posted by 두번째낱말